최첨단 기술로 세계 LED 시장을 선도하는 국내 강소기업 (주)올릭스가 LED 기술의 본고장인 일본에서 인공태양광 항바이러스 LED 특허를 취득하였다. 이는

 

인공태양광 기술을 활용한 항바이러스 조명 제품 생산 및 공급에 있어서 해외에 거액의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또 하나의 기술적 독립을 의미한다.

(주)올릭스는 과거 사스, 메르스 등 전 세계적 감염병 유행 사태를 거치며 조명 기술을 접목한 생활방역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예측, 전사적 역량을 R&D 부문에

 

   집중하여 2019년 6월에 국내 특허를 등록하고, 이어서 올해 3월에는 일본에서도 특허를 취득하였다. (주)올릭스의 특허 기술을 적용한 제품인 제노선(XENOSUN)

 

조명은, 인체에 무해한 자색광을 이용해 공간 내의 빛이 닿는 모든 곳을 99.9% 살균하는 항바이러스/살균 기술과, 연색성(색 재현성, CRI 95~99)이 매우 높은

 

 초고연색 White LED 기술을 융합하여 방역 효과와 인공태양광 조명 효과를 동시에 제공한다. (주)올릭스의 인공태양광 항바이러스 조명은 하나의 LED 조명에

 

방역 기능까지 더해져, 별도의 특수한 시설 없이 일반 조명과 동일하게 설치하여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따라서, 누구나 쉽게 주택, 아파트,

 

   백화점, 대형마트, 학교, 병원, 관공서 등 다중이용시설에 설치할 수 있다. (주)올릭스 관계자는 “일본 특허 등록 후, 국내외에서 다양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국내 대형 건설사와 함께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 (주)올릭스의 항바이러스 조명을 적용하는 VFZ(VIRUS FREE ZONE) 아파트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향후

 

    전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및 유럽 특허 등록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올릭스의 인공태양 항바이러스 조명은 관계사인 (주)삼영 E&G(대표 김중옥)

 

                  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출처 :  한국경제신문

 

뉴스바로가기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4019495a